외국인노동자들의 한국유부녀 따먹기 대작전 - 상편 > 야설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 밤업소검색
  • 밤문화탐방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지넷의 다음 접속주소는 bo-zi20.net 입니다. 광고문의 카카오톡 : bozinet

야설

유부녀 외국인노동자들의 한국유부녀 따먹기 대작전 - 상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77,762회 작성일 20-08-25 13:01

본문

철썩철썩
아흥.... 아흐흑....
방안엔 살과 살이 부딪치는 소리, 여자의 교태로운 신음소리로 가득차 있었다. 방안으론 아침의 밝은 햇살이 밝게 비추고 있었다.
가만히 보니 이곳은 가정집이었다. 침대 머리맡엔 부부의 결혼사진과 아이들과 함께 찍은 가족 사진 등이 다소곳하게 놓여 있었다. 그렇다면 아침부터 섹스에 몰두하고 있는 것은 금슬 좋은 젊은 부부란 말인가? 하지만 뭔가 이상했다. 여자를 뒤치기 자세로 만들어놓고 마음껏 공략하고 있는 사내... 결혼사진 속에 있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여인 곁에 있는 남편과는 뭔가 다른 모습이었다. 시커먼 피부, 한국인과는 좀 더 다른 듯한, 더 억세고 야만스러워보이는 체형.... 그렇다. 지금 한국의 평범하고 예쁜 가정주부를 뒤치기 자세로 마음껏 공략하고 있는 사내는 같은 한국인도 아닌, 시커먼 피부의 외국남성이었다.
외국인노동자.... 방글라데시인....
그것이 바로 지금 평범하고 예쁜 가정주부, 한 남편의 아내이자 그 아이들과의 사이에서 낳은 두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한국의 유부녀를 범하고 있는 사내의 정체였던 것이다.
고요하고 평화로운 아침햇살 덕분에 방글라의 피부는 더욱 검게 보였고, 여인의 피부는 더욱 하얗게 보였다. 더욱 검게 보이는 방글라의 피부와 한국여인의 하얀 피부가 묘한 대비를 이루며 더욱 음란하고 색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여인의 나이는 36살. 10년전 결혼하여 지금 9살짜리 아들과 8살짜리 딸을 두고 있는 유부녀였다.
그녀의 남편은 평범한 회사원. 지금 그녀의 남편은 보름짜리 출장을 가 있는 중이었다. 그리고 아이들은 친정어머니에게 맡겨놓은 상태였다. 오늘은 일요일. 남편도 아이도 그녀는 먼 곳에 놔둔채 시커멓고 야만적인 방글라 외국남성을 가족의 보금자리이자 부부의 사랑의 장소인 침실에까지 끌어들여 후진국의 외국남성에게 실컷 범해지고 있었던 것이다.
사실 그녀가 방글라를 집으로 초청한 것은 어제였다. 토요일 저녁부터 그녀는 밤새도록 방글라에게 실컷 더럽혀졌고, 그것도 모자라 아침이 되자마자 또 한번 더럽혀지고 있는 중이었던 것이다.
밤새도록 방글라는 착하고 예쁜 한국의 유부녀를 끈질기게 괴롭힌것도 모잘라 아침이 되자마자 또 괴롭히고 있는 중이었다. 마치 암캐처럼 뒤치기 자세로 엉덩이를 쑥 내밀게 만들어놓고 말이다. 한번도 한국남편에게조차 그렇게 당하지 않았던 모습이었다.
뒤에서 한국의 유부녀를 범하는 방글라의 시선이 침대 머리맡에 있는 그녀의 결혼사진에 고정되었다. 방글라의 눈빛이 더욱 잔인해진다. 암컷을 마음껏 정복한 포만감과 그 암컷을 몸은 물론 마음까지 더럽히고 굴복시켰다는 만족감이 가득차있는 한마리 수컷 짐승의 눈빛이자, 한국남성을 수컷적으로 이겼고 기만한다는 우월감이 합쳐진... 이상야릇한 눈빛이었다.
갑자기 방글라가 한국여인의 엉덩이를 ‘철썩’하니 내려친다. 보기보다 매섭게 내려친듯 한국유부녀의 엉덩이에 금새 방글라의 커다란 손가국이 빨갛게 새겨진다. 여인의 몸짓이 순간 딱딱하게 경직되는가 싶더니 이내 다시 격렬하게 좆치기를 해대는 방글라의 몸짓에 온몸을 부르르 떨며 다시 한번 입에서 안타까운 신음성이 흘러나온다.
하으으으으.... 흐으..... 흐음..... 아아아앙.....
아양을 떠는듯, 흐느끼는 듯.... 높아졌다 낮아졌다 하는 여인의 열락의 신음성은 듣는 것만으로도 남자를 한껏 날아오르게 하기에 충분했다.
방글라 역시 그런 여인의 교태에 더욱 달아오르는지 다시 한번 여인의 풍만한 엉덩이를 매섭게 손바닥으로 내려친다. 이번엔 아까의 반대쪽 엉덩이다.
짜악!
또 한번 한국유부녀의 하얀 엉덩이에 방글라의 손바닥에 매섭게 내려치고 시뻘건 손자욱을 한국유부녀의 하얀 엉덩이에 새겨놓는다. 또한번 여인의 몸이 잠깐 경직되는가 싶더니 곧이어 방글라가 뒤에서 해주는 좆치기의 열락에 고통과 쾌감이 어우러진 안타까운 한숨을 가늘게 내뱉는다.
그런 여인을 보며 방글라는 또한번 수컷의 우월감과 포만감을 만끽하며 더욱 세차게 여인의 엉덩이를 더욱 뒤로 빼내고는 더욱 과격하게 좆을 들이밀며 좆치기를 해준다.
여인은 방글라의 과격한 좆치기에 더이상 참기 힘든듯 눈앞에 있는 침대의 시트를 꽈악 움켜쥔다.
점차 방글라의 허리가 더욱 빨라지기 시작하고, 중간중간 뒤로 한껏 내빼고 있는 여인의 엉덩이를 계속 내려친다.
철썩철썩...
짜악! 짜악! 짜악! 짜악!
좆치기를 할때마다 방글라의 살과 여인의 살이 맞부딪치는 소리, 그리고 방글라가 인정사정없이 여인의 엉덩이를 후드려 내려치는 소리가 어울려 방안을 온통 열락과 음란함의 도가니로 만든다. 점차 여인의 입에선 마치 방안이 떠내려갈듯한 신음성이 흘러나온다.
잠시 후 방글라의 입에서도 짐승같은 울부짖음이 흘러나온다.
으으으윽, 크윽...
짜악!
짐승같은 울부짖음과 함께 마지막으로 방글라가 여인의 엉덩이를 내려치더니 허리의 움직임을 멈춘다. 여인 역시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그대로 침대에 무너진다.
여인의 표정은 그야말로 뭔가를 한껏 참았다 싸는 듯한... 이상야릇한 쾌감이 극치에 다다른 듯한 표정이었다. 남편앞에서도 보인적 없는 음란한 행동과 모습, 표정들... 그것을 외간남자 앞에서... 그것도 외국인노동자 방글라데시 앞에서 보여져 버리고 만 것이다.
침대에 푹 쓰러진 여인의 보지에선 방글라의 정액이 꾸역꾸역 흘러나오고 있었다. 밤새도록 끈질기게 한국여인의 몸에 그렇게 정액을 싸질러놨음에도 지금 이순간 또 한번 엄청난 양의 정액을 한국유부녀의 몸안에 싸질러놓은듯 굉장히 많은 다량의 정액이 꾸역꾸역 밀려나오고 있었다.
방글라에게 후들겨 맞아 방글라의 손바닥 자국이 시뻘겋게 새겨진 여인의 엉덩이와 엄청난 양의 정액이 티없이 밝고 평화로워보이기만 하는 눈부신 아침햇살 속에서 너무나도 음란하게 보이고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문의 : KakaoTalk ID : bozinet
보지넷의 모든 컨텐츠는 Costa Rica 법령의 규제를 받고 있습니다. 컨텐츠의 저작권이나 프레임,기타 광고상담은 메일 및 카카오톡으로 문의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